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與 조해진 "청와대 운영시스템 근본적으로 고쳐야"

[the300] "비선실세 의혹, 특검보다 국정조사가 적절"

새누리당 조해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헌정기념관에서 국회사무처-머니투데이 더300 공동 주최로 '국회의 정책기능 강화와 새로운 미디어의 역할' 심포지엄에서 토론을 하고 있다.2014.9.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청와대가) 인적쇄신을 하고 청와대 운영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고치지 않으면 이런 정말 말도 안 되는 국기문란 사태가 또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8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청와대라는 국가 최고기관 안에서 흔히 말하는 찌라시 수준의 문건이 만들어지고 그게 청와대 안팎으로 들락거리고 시중으로 돌아다녔다는 것 자체는 복무기강이 완전히 엉망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은 "검찰의 사법적 조치와는 별개로 그런 사태가 초래하게 된 원인을 직, 간접적으로 제공한 사람들, 또 그런 형편없는 복무기강 사태를 방치한 사람들, 모두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야권에서 비선실세 의혹을 풀기 위해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는 사회자에 말에 "법에 저촉되는 범죄행위가 없으면 (특검으로) 수사하고 기소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국민적 우려를 씻어주는 차원에서는 국정조사가 맞다"고 말했다.

이어 조 의원은 "늘 국정조사에서 보듯이 정치적 공방만 주고받으면 국정조사를 통해서도 국정개입의 진실여부나 실체를 밝혀내기가 어렵다는 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또 조 의원은 '최근 불거지는 친박, 비박간의 갈등을 어떻게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계파끼리 개인적 친분 때문에 모이는 건 인지상정이고 자연스럽다고 보는데, 그게 아니고 정치적 이해관계로 모이는 것은 좋은 현상이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