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단독] 한은, 지방인재 뽑는다더니 카이스트·포항공대가···

[the300] 박원석 "한은, 지방대생 우대 제도취지 못 살려"


박원석 정의당 의원/사진=뉴스1

한국은행이 '지방인재'로 채용한 신입직원 중에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 포항공대 졸업자들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도권 대학인 아주대, 인하대 졸업자도 여기 포함돼 지방인재 채용 제도의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돼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원석 정의당 의원이 18일 한국은행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지방인재채용 목표제를 통해 채용한 직원 가운데 약 30%가 카이스트 또는 포항공대 졸업자였다.

한은은 신규 채용 때 채용 예정 인원의 20%를 지방인재로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제도를 만들고 2011년부터 시행 중이다. 만약 합격자가 목표에 미달하면 지방인재를 최대 10%까지 추가로 선발한다. 

박 의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현재까지 채용된 지방인재는 31명으로 총 채용인원의 약 13% 수준이다. 이 가운데 29%에 해당하는 9명이 카이스트 또는 포항공대 졸업자였다. 한은은 이밖에 아주대, 인하대 등 수도권 상위대학 졸업생들도 지방인재 채용 대상에 포함시켰다. 

박원석 정의당 의원실 제공/이승현 그래픽 디자이너

카이스트는 별도 법률로 설치된 대학교로 입학생의 절반 이상이 과학고 졸업생들이다. 포항공대 역시 우리나라의 대표적 이공계 특성화 대학으로 국제적 지명도가 높다. 단지 지방에 소재했다는 이유로 이들 대학 졸업생을 우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국은행의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도는 안전행정부의 '균형인사지침'을 준용하고 있다. 지침은 지방인재를 '서울특별시를 제외한 지역에 소재한 소정의 학교를 최종적으로 졸업·중퇴하거나 재학·휴학중인자'로 규정하고 있다.

박 의원은 "한은이 사회적 편견 등으로 취업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방대생을 우대하기 위한 제도의 취지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며"현행 제도를 도입 취지와 국민 상식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채용방식의 변화 등을 감안해 앞으로 학력 기재란을 없애 학벌에 따른 취업여건의 차별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보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원성 정의당 의원실 제공/이승현 그래픽 디자이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