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새정치 "백기승 KISA 원장 임명은 관피아 척결의 허구"

[the300]청와대 비서실 국정홍보 비서관 출신…"전형적인 '청피아' 인사"

새정치민주연합은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장(KISA)에 박근혜 정부 제1기 청와대 비서실 출신의 백승기 전 국정홍보 비서관이 임명된 것과 관련 "백 전 비서관의 KISA원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말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우상호 새정치연합 의원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설마 설마했던 대통령의 관피아 척결 허구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연휴가 시작되는 시점에, 그것도 업무가 종료되기 불과 20분전에 군사비밀 작전을 수행하듯 기습적으로 대변인을 통해 발표했다"며 "백 전 비서관은 전형적인 청피아(청와대+마피아) 인사"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세월호 참사 이후 대통령이 본인의 입으로 관피아 척결을 외쳤지만 실제로는 지켜지지 않았다"며 "백 전 비서관은 인터넷의 진흥과 규제, 인터넷 해킹침해대응 및 개인정보 유출 방지 등 KISA의 업무를 수행할 어떤 능력도 전문성도 검증되지 않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KISA원장 자리는 대통령 선거에 도움을 주거나 충성했던 인사들이 스쳐 지나가는 자리가 되고 말았다"며 "특히, 최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KISA 원장에 정치권 인사 또는 관료가 낙하산으로 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지만 청와대의 명령에 따라 청피아 인사를 임명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박 대통령이 국민 앞에 약속한 관피아 척결을 어긴 것에 대해 새정치연합은 결코 용납할 수 없고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즉시 자신의 측근 낙하산 인사를 철회하고 KISA 원장으로 업무 수행 기준에 부한하는 인사를 다시 뽑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