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 5주기 北 화환 받으러 17일 개성공단 방문

[the300]'7년만의 방북'

지난해 8월16일 열린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4주기 추모식 및 강연회에 참석한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모습. 2013.8.16/사진=뉴스1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5주기가 18일 예정된 가운데 북한 측이 준비한 화환을 전달 받기 위해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7일 오후 방북할 계획이다.

북한은 14일 오후 7시쯤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 5주기를 맞아 고위급 인사가 화환을 전달한 것이라고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명의로 김대중평화센터 앞에 통지문을 보내왔다.


이에 박 의원을 비롯한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 3~4명이 17일 개성공단을 방문할 계획이다. 구체적 방문 인원과 일정은 통일부와 협의중에 있으며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방문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15일 오전 "김대중평화센터가 이날 통지문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한에 전달했다"며 "통지문에서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북측 화한을 17일 오후 5시 개성공단에서 전달 받을 예정'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당초 북한 측은 서거 5주기일인 18일 오전 8시 화환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혀왔지만 추도식 일정 등으로 개성공단 방문 일정이 하루 앞당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실 관계자는 "박 의원은 이번 방북에서 남북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전달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 당시 특사를 맡아 공식수행원으로 방북한 바 있다. 이번 방북은 박 의원이 2007년 8월 이희호 여사와 함께 금강산을 방문한 후 7년만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