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광주 민심, 새로운 변화 선택"…향후 행보는

윤장현 당선에 일단 한고비 넘겨…당내 비판 수습은 과제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박영선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의 승리를 계기로 안철수 공동대표의 당내 입지 구축 및 대권 주자로서 위상 확보 등 향후 정치적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안 대표가 자신의 '정치적 명운'까지 걸면서 윤 후보 지원에 나섰고 결국 광주시민들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정부 여당의 무능에도 불구하고 압승하지 못했다는 비판과 전략공천 과정에서 불거졌던 당내 반발을 수습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안 대표는 5일 오전 열린 새정치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의 민심이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주셨다. 그 명령에 따라 대한민국 변화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실제로 윤 후보는 광주에서 '시민사회 운동의 대부'로 통하는 인사였지만 안 대표의 전략공천 논란으로 초기에는 광주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지 못했다.


특히 경선을 준비하던 강운태 현 시장과 이용섭 후보의 '탈당 사태'는 물론, 손학규·박지원 상임고문으로부터 '자기 사람 챙기기'라는 비난도 들어야 했다. 또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차 들렸던 광주에서 전략공천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계란세례를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안 대표는 집중적으로 광주를 방문하며 지지를 호소했고 결국 시민들의 마음을 돌리는데 성공했다.


안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국민이 저희의 스승이다. 앞으로 더욱더 많은 시간을 국민과 함께 하며 배우겠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대표는 '세월호 참사'로 드러난 정부 여당의 무능에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압승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오는 7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안 대표의 전략공천에 반대했던 거물급 인사들이 공천을 받아 국회에 입성할 경우 당내 권력구도에 변화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그가 당내 입지는 물론 대권주자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어떤 행보를 펼칠지 주목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