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해야"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朴정부, '공감부재 정권'"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8일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4.4.28/뉴스1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1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국회는 수습에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고위정책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해경은 해군의 (구조) 활동을 방해했다는 내용이 나왔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고 천인공노 할 일이다. 기관 협조가 안된 것인지, 고의인지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와 정부의 대책도 부적절하다"며 "아직 사고 수습이 안됐고 장례절차도 진행되지 않았는데, 학생들의 선택권을 억압하고 정부기구 신설을 시작하는 것은 자신들의 판단만 있고 국민의 의견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고 수습을 보면서 능력도 문제지만, 공감이 없는 '공감부재 정권'임을 확인했다"며 "(지금은) 설익은 대책을 발표할 때가 아니라 국가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는 관료들의 나라가 아니라 국민의 나라"라며 "관료가 아니라 국민 주도의 관료사회 개혁을 위해 국민에게 귀 기울이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