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균환, 당내 자성 목소리…"법안처리, 결단 있어야"

공천 둘러싼 내부 갈등도 비판…"화학적 통합 없이는 실패할 것"


정균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한고 있다./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최근 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돌출발언과 내부 갈등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이 나왔다. 법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여당과의 타협을 통해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6일 오전 열린 새정치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구 민주당 출신인 정균환 새정치연합 의원(4선)은 "새정치연합이 지난 3월 통합했을 당시 국민의 지지가 대단했고 새누리당를 오차범위로 추격했지만 지금은 다시 국민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우리는 요즘 박근혜 대통령을 상대로 정치를 한다"며 "박 대통령에만 관심을 가지고 바로 싸움으로 연결돼 새정치연합이 싸움만 거는 정당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정 의원은 특히 "새정치연합이 (현재 계류되고 있는 법 중) 반민주화법 외에는 손을 놓아야 한다"면서 "국회에서 새정치연합의 과감한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법안통과를 위해 여당과의 타협을 주문한 것이다.

공천을 둘러싼 당 내부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윤화 의원은 "우리가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이유는 우리가 자기들끼리 싸우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며 "서로 이해관계만 생각하고 깊이 생각하지 않으면 국민이 보기에 콩가루 집안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철수 공동대표는 국민의 지지를 받고 된 것이지 몇 사람의 지지를 받아서 된 것이 아니다"며 "두 공동대표가 '지분'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않는만큼 이를 국민들이 인식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의원은 "두 공동대표 중심의 단호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며 "화학적 통합이 없다면 새정치연합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정청래 의원의 무인기 발언을 겨냥해 내부 돌출발언을 자제하라는 발언도 있었다. 정 의원은 "새누리당이 남북관계를 이용해서 정치를 하려고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고 악용하는 것이 보이는데 거기에 먹잇감이 될 필요가 없다"며 "당론도 아니고 동네에서 하는 얘기, 아무나 할 수 얘기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