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너나 잘해" 사과에 野 "막말추방 전화위복 계기"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뒤늦게라도 사과한 것은 다행"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뉴스1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4일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안철수 대표에게 사과한 것과 관련, "정치에서 막말을 추방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상임최고위원회의에서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었는데 뒤늦게라도 사과한 것에 대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새치연합은 막말을 추방하고 품격있는 정치를 만들어가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난 2일 연설에서 최 원내대표의 기초선거 공천 폐지 불이행 사과를 두고 대통령이 할 일을 두고 대신 한 '월권'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최 원내대표는 이에 "너나 잘해"라고 응수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안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면서 "상황이야 어떻든 할 말이 많지만, 여당 원내대표로서 말의 품격을 지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국민 여러분과 안 대표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