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안철수 연설에 최경환 막말' "사과하라"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상식 밖의 행동" 강력 비판


안철수 새정치연합 공동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대선 때 주요공약들이 벚꽃보다 더 허무하게 길바닥에 날리고, 그 중 기초공천 폐지 공약 파기문제는 여야대립의 가장 중요한 이슈라며 약속을 지켜 정치의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회담 요청
새정치민주연합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중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안철수 대표가 2일 국회에서 교섭단체대표 연설 도중 기초선거 공천 폐지 문제를 거론하며 "왜 대선공약 폐기를 여당의 원내대표가 사과하는가. 충정인가? 월권인가?"라고 발언하자 최경환 원내대표는 앉은 채로 "너나 잘해"라고 대꾸했다.

이윤석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참으로 경망스럽기 짝이 없고 최소한의 예의조차 없는 상식 밖의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윤석 대변인은 "집권당 원내대표의 품격을 내팽개친 최 대표의 몰상식한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국회의 파트너인 제1야당의 당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하는 과정에 불쑥 끼어드는 것이 새누리당식 품격정치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새누리당이 틈날 때마다 외치는 ‘막말정치 퇴출’은 오직 야당에게만 적용되고 새누리당에게는 면책특권이 되는 말인가. 그도 아니면 기초공천 폐지에 대한 대리사과가 너무 찔리시기라도 한 것인가"라면서 재차 사과를 촉구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