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집단휴진 D-1, 긴박한 정치권 "자제 호소"

"어떤 명분도 환자 생명보다 우선하지 않아… 정부도 대화 나서야"

김한길 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뉴스1
의료계가 10일로 예고한 집단 휴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자 여야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휴진에 반대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은 9일 국회에서 현안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휴진 자제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우리는 현재 의료인이 처한 상황과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어떤 명분도 어떤 정당한 명분도 환자의 생명 건강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야정이 참여하는 '의료공공성 강화와 의료제도 개선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새누리당은 앞서 7일 당 국민건강특별위원회 명의로 "10일 예정된 의사협회의 집단휴진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재철 특위위원장 등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저해하는 불법적인 집단행동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는 민생파탄 행위"라며 "의사협회는 국민들의 고충을 헤아려 집단휴진을 즉각 철회하고 3월10일 정상진료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정부를 향해서도 의료계와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다만 통합 야당 측은 의료영리화 중단을 요구한 반면, 새누리당은 대화 자체에 방점을 찍어 온도차를 보였다.

심재철 새누리당 국민건강특위 위원장은 "정부는 의료계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우리나라 의료제도의 발전이 이룩된 점을 인정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의료계 내에서도 여러 가지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반면 안철수 위원장은 회견에서 "이 사태의 근본적 원인은 국민과 소통하지 않은 박근혜정부에 있다"며 "공공의료 확충, 1차의료 활성화, 비급여의존수가 구조개선 등 시급 사안을 외면한 채 추진하는 원격의료와 의료 영리화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