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의회권력 바꾸고 정권교체 시금석 될 것"

"이제부터 시작…민주주의 후퇴, 약속 버리는 새누리당 국민 희망 꺾게 할 수는 없다"

사진=뉴스1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은 5일 "이제부터 시작이다. 우리의 첫 걸음이 3달후 지방선거를 좌우할 것이며, 2년후 의회 권력을 바꿀 것이며, 2017년 정권 교체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비판을 겨냥해 "일일이 열거하기 힘든 복지공약 후퇴, 사라진 경제민주화, 대선 이후에도 어른거리는 국정원 그림자 등이 민생과 경제와 관련 있는 일인가"라고 반박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민주당-새정치연합 연석회의에서 "민주당이 공천을 내려 놓으면서 스스로 비우셨길래 함께 할 수 있었다"며 "새정치 큰 그릇을 함께 만들 수 있겠다고 마음 먹었다.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새누리당이 국민 희망을 꺾게 할수는 없다"고 이 같이 말했다.

안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진정한 새정치는 민생 경제를 챙기는 일부터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우리 정치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한다. 참으로 맞는말"이라며 "새누리당이 중진을 차출하고 있는 것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왜 기초공천 폐지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여당에 대해 한말씀도 없으신가. 대통령께서 한 말씀이 없으시니 우리 어깨가 더 무겁다. 우리라도 민생에 집중하고 약속을 지켜야 겠다"고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우리는 반드시 혁신하고 성공해야 한다. 우리가 넘어진다면 우리 상처로만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저들을 이기기 위해서만 하나되는게 아니라 국민의 삶을 위해서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키기 위해서 하나가 되는 것이다. 우리가 국민 옆에 서면 국민도 우리 옆에 설 것"이라고 제시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