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9월 위기설? "그런 위기, 없을 거라 생각"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중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2023.9.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9월 위기설에 대해 "일부 언론이나 유튜브, 이런 데서 (이야기한 것을) 이유로 한 위기는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4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정무위) 전체회의에 나와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9월 위기설에 대해 질문을 받고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는 금리도 오르고 등 (상황이) 안좋지만 저희가 판단할 수 있는 연체율, 부도율 등 지표로 봤을 때 이것을 갖고 위기가 터진다는 건 정확한 판단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만기 연장 문제를 묻는 질문에는 "9월에 만기연장이 안 돼서 돈을 갚아야 하는 사람은 없다"고 했다.

중국 부동산 상황을 묻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당연히 중국이 어려워지면 우리도 직접 영향을 받지만 중국 정부가 가진 정책 툴(수단)과 의지로 볼 때 그게 중국 전체를 흔들 위기로 보지 않고 저희에게 미칠 영향도 굉장히 제한적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