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野, 이동관 부적격 사유 못찾자 억지 고발…신박한 논리"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8.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에 대해 "부적격 사유를 입증하지 못하자 억지로 고발을 진행하고 이를 부적격 사유가 된다고 주장하는 건 기가 막히기 이를 데 없는 신박한 논리"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금요일(18일) 자정이 다 되도록 진행된 이 후보자 청문회가 우려했던 대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의 장으로 막을 내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데 이미 정답을 정해놓고 원하는 대답만 수용하겠단 태도 앞에서 어떤 의혹이 해소될 수 있겠나"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특히 이 후보자에 대한 방송장악 의혹은 도를 넘어 민주당식 내로남불의 결정판"이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 당내 워크숍에서 방송장악 문건을 돌려보고 그 문건에 적힌 전략대로 임기가 남은 방송사 사장들을 일사불란하게 몰아내며 방송장악을 실행했던 전력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의 항변처럼 만약 정말로 이명박 정부 때 방송장악이 이뤄졌다면 광우병 괴담, 천안함 괴담 같은 민주당발 가짜뉴스가 방송통신망을 타고 사회를 어지럽히는 일이 어떻게 가능했겠냐"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 후보자 (임명을) 결사 반대하는 이유는 공영방송의 중립적 공정방송으로 돌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두렵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러나 공영방송을 정상화하라는 건 국민 다수의 명령이며 풍부한 경험을 갖춘 이 후보자는 역할을 잘 수행할 적임자다. 야당은 이제 그만 인사청문회 결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