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저희가 어떻게 절대다수 야당을 탄압·보복하나"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김도읍 위원장의 단독 감사개시에 항의했고, 국민의힘은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과 함께 회의를 속개해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2022.10.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석 검찰총장이 20일 더불어민주당이 위례 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 사건 등에 대한 수사를 '야당탄압·정치보복'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저희가 어떻게 야당을 탄압을 하고 보복을 하나"라며 반박했다.

이 총장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민주당에서 발의했던 '검찰청법 폐지 법률안'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장은 "검찰에 대해 무소불위라고 하셨지만 지난 4, 5월에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보니 (그렇지 않았다). 당시 발의된 법안이 검찰청법 폐지 법안이 있었다. 검찰청은 하루아침에 없어질 수 있다는 걸 그때 알았다"며 "근데 절대다수 의석을 가진 야당을 어떻게 탄압하고 보복하겠나"라고 말했다.

이 총장은 또 전날 시도한 민주당 중앙당사 내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에 대해선 "법원에서 발부된 영장의 집행은 검찰이 해야 하는 책무이자 의무"라며 "주거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면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은 당연히 발부된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는 기본 프로토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 국감을 앞두고 야당의 당사 안에 들어가 있는 민주연구원을 압수수색하는 결정을 하는 게 저라고 용이했겠나. 그렇지 않다"며 "지금이라도 공당이 영장 집행에 대해 협력해주실 거라고 정말 믿고 싶다.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