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文 임명' 정해구 사퇴 압박…"2억 월급 때문? 소신은 없나"

[[the300][국정감사]]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의 거취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에서는 철학과 소신을 앞세워 사퇴를 압박했고 정해구 이사장은 2024년도 3월까지 임기를 모두 채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정 이사장을 향해 "학자라면 보통 소신과 철학이 있을텐데 정권이 바뀌면 소신이나 학자적 양심, 철학은 다 어떻게 되나"라며 "연구원이 정부의 정책 방향, 철학과 같이 가야 맞지 않나"라고 물었다.

또 "문 정부의 국정 철학에 맞춰서 뜻이 맞으니까 문 정부의 정책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온 것 아니냐"며 "근데 문 정부의 철학이나 정책이 국민의 심판을 받고 폐기된 것"이라고 압박했다.

윤 의원은 경인사연 이사장의 월급을 언급하며 "정 이사장의 보수가 2억원이 넘는다"며 "새 대통령과 철학과 이념이 맞지 않는데 그 자리 앉아 있는 것은 학자적 양심을 버렸다든지, 월급 받으려 앉아있다든지, 아니면 윤석열정부의 정책을 방해하려고 앉아있다든지 이렇게 해석 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학자라는 분들이 이렇게 많은 돈을 받으면서 이제 무엇을 할거냐"며 "수십년 공부한 철학, 왼쪽으로 열심히 뛰어가다가 대통령이 바뀌고 정당바뀌면 뒤돌아서 오른쪽으로 뛰어갈 것인가. 월급이 필요한가, 명예나 소신은 없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 이사장은 "출연연법의 목적을 보면 국책연구기관인 경인사연의 목적은 합리적인 국가 연구 체제 구축"이라며 "5년 임기를 넘어서는 국가 연구 체계를 위해서 일하는 것이지 특정 정부를 위해서 일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정 이사장은 "임기까지 소임을 다 할 것이냐"고 묻는 황운하 민주당 의원 질의에 "그렇다"며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정 이사장은 '구체적으로 사퇴 압박 메시지를 받은 것이 있느냐'는 질의에 "저희 직원들이 감사원의 감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 중) 3개 기관을 빼놓고 23개 기관이 감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