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미 통화스와프 가능성? 결국 미국 연준의 선택"

[the300][국정감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7일 "통화 스와프(Swap)는 결국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미 통화 스와프의 전망 및 가능성을 묻는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통화 스와프의) 기본 전제는 글로벌 달러의 유동성 위축이다. 적절한 때가 오면 더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통화 스와프는 경제 주체들의 심리 안정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미국 달러의 강세가 지속되는데 (통화 스와프가) 환율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반드시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요인을 같이 봐야 한다"며 "통화 스와프가 심리적 안정을 주는데 도움되나 이것만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 총재는 또 "시장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더 분명하게 얘기해야 한다. 대통령실에서 희망이 있더라도 현실적으로 해달라"는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의원님 뜻은 충분히 이해하겠다. 되지 않는다는 것보다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