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과방위원 "MBC, '尹 대통령 비속어' 허위보도 법적 조치"

[the300]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 (공동취재) 2022.9.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당시 비속어 발언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향해 법적조치를 예고하고 사과방송과 함께 박성제 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과방위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 등 과방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보도와 관련, "오보(해당 보도)에 대한 책임을 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엄중히 물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여당 과방위원들은 "국민의힘은 박 사장과 해당 기자, 보도본부장 등 모든 관련자에게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며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통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허위방송에 대해 제소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당은 대통령실에 엠바고 사항이 유출된 것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부연하면서 박성제 사장의 사퇴도 거론했다.

이들은 "해당 동영상의 엠바고가 9시39분인데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그보다 앞선 9시33분에 해당 영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막말'이라고 비난했다"며 "이는 MBC가 민주당과 한몸으로 유착돼 여론조작을 펼치고 있는 정언유착의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광우병 사태에 대한 온당한 처벌이 없었으니 사기행각을 대놓고 벌여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아닌가. MBC는 지금 국제적인 망신을 자초하고 있다"며 "단순히 대통령 폄하나 비난을 넘어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서는 "MBC가 여러 해명을 내놓고 있다. 그걸 좀 들어본 후 해명이 말이 좀 (안 된다고) 그러면 내일(27일) 우리가 직접 MBC를 방문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또 '추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이 정확히 어떤 말을 했는지 (직접) 표현하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어느 일정 시점이 되면 그렇게 하시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