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순애 사퇴에 尹 책임있는 사과 한 마디 없어"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박 부총리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과 '외국어고 폐지' 정책 논란으로 사퇴의사를 표명 했다. 2022.8.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교육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영호 민주당 의원은 9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떠났지만 자질없는 인사를 임명해 졸속 정책으로 혼란 빠뜨린 윤석열 대통령은 책임있는 사과 한 마디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시작에 앞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박순애 부총리 사퇴설이 돈 이후 8시간 만에 내린 해결책이 자진사퇴"라며 "버틸만큼 버티려 했던 박 부총리도, 경질하지 않으려고 했던 윤석열 대통령도 국민의 뜻은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박 부총리 사퇴 이후에도 사회적 합의 없이 일방 추진된 '만 5세 입학' 정책은 철회되지 않았다. '박순애 사태'는 결코 끝나지 않았다"며 "교육부가 설문조사 등을 통해 부적절한 정책이라고 판단해놓고 뒷짐지고 바라만 보고 있었던 이유가 무엇인지 차관과 관계자들이 반드시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만 5세 입학' 정책을 철회할 것인지 유지할 것인지 명확하게 답변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유기홍 교육위원장도 "윤 대통령은 음주운전, 논문표절 등 자질논란이 불거진 박 부총리를 인사청문회도 없이 임명했다. 정부가 국회를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던 이유"라며 "박 부총리는 개인정보나 자녀문제 등 의혹 관련 자료제출을 사실상 거부했고 2008년 안병만 장관 전례 정도 수준의 인사검증을 하자는 야당 요구조차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또한 "'만 5세 입학' 정책은 초중등교육법 개정사안으로 국회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상임위 위원장과는 업무보고 등 정책 수립 전 사전 논의가 필수인데 이번 정책발표 때는 그러한 관행조차 무시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앞으로 국회와의 원활한 협조를 위해 이번같은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