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순애 장관 사퇴로 어물쩍 넘기지 말라"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박 부총리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과 '외국어고 폐지' 정책 논란으로 사퇴의사를 표명 했다. 2022.8.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사퇴의사를 표명한 것에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다. 교육 비전문가에 만취운전, 논문 중복게재, 생활기록부 불법 첨삭의혹 등 문제점 투성이의 박 장관을 임명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박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는 어려운 미봉책"이라며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야 한다"고 짚었다.

또 "박순애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해법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오는 9일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한 사후 인사청문회와 만 5세 입학연령 하향정책에 대한 총공세를 예고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