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추경 '증액' 사실상 반대… "정부 제출 선에서 논의돼야"

[the3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정부가 제출한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정부가 제출한 규모 선에서 논의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여야가 한 목소리로 추경을 증액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쉽게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 합의에 구속되기보다 나름대로 정부의 판단이 같이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정부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를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여러 지원 방안의 필요성, 재정 상황, 추경이 국가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며 "추경은 물가, 국채 시장, 국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지대해서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제출한) 14조원의 지출 규모가 국회에서 존중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