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가족 왜 조회했나"…김진욱 "수사 중이라 말 못해"

[the30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수처의 야당 대선 후보 및 국회의원 등의 통신기록 조회 논란에 대한 현안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30/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기자 가족까지 통신자료 조회 대상이 된 데에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김 처장은 30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기자 가족은 왜 조회했냐? 그 가족이 피의자랑 통화하지 않았는데. 한 단계 건너띄운 건 어떻게 설명할 거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 처장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야당 의원과 통화한 민간인을 왜 조회했나. 그래서 통신사찰"이라며 "불법 사찰이다. 공수처 없애야 한다. 그래서 처장 파면하고 탄핵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윤 의원은 김 처장이 검찰과 공수처의 전체 조회건수를 비교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윤 의원은 "검찰이 2019년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282만건 조회(공수처는 올해 상반기 135건)했다"며 "(해당 기간 동안) 처리한 사건이 330만건이 넘는다. 왜 사건 처리는 쏙 빼고 자기들 유리한 것만 말하나"라고 추궁했다.

김 처장은 검찰의 사건 처리 건수는 알지 못했다며 언론 보도에서 본 조회 건수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