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통신자료 조회 논란에 "사찰 아냐, 법적 문제 없다"

[the30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2.30/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무차별 통신자료 논란에 "사찰이 아니다. 전혀 법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30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금 보면 사찰이란 용어가 맞나. 안 맞나'라고 묻자 "사찰은 특정 대상을 타겟으로 하는 것이다. 전화번호를 갖고 누군지 모른다. 조회한 게 사찰이 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통화 이름만 보면 이 분이 어느 기자인지 알 수 없다"며 "모르는 번호에 동명이인이 많은데 누군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017년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통신자료 조회를 사찰이라고 주장한 사례를 거론했다. 그러자 김 처장은 "저도 기사를 찾아봤다. 2017년 10월경 홍 의원과 배우자, 대표실 비서진 해서 여섯 사람으로 안다"고 말했다.

통신자료 조회에 "수사하는 검찰, 경찰에 물어보면 수사의 기본이라고 한다. 이걸 하지 말라면 수사하지 말란 얘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통신사업법 83조 4항에 기해 청구받은 것이다. 전혀 법적 문제가 없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