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배 "월성원전도 고발사주"…박범계 "인위적 행위 있었던듯"

[the300][2021 국정감사]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2021.10.21/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1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고발 사주' 의혹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의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은 지난해 10월22일 18시에 감사원 직원 한명이 대검을 방문해서 검찰 수사 참고자료를 보내온 것 같다고 답변했다. 23일 오후에 감사원 직원 세명이 대검을 방문해서 제출했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감사원 직원이 대검 간부에게 직접, 대검에서 서울중앙지검 이첩하지 말고 대전지검으로 이첩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감사원에서 이니셜로 발표해서 도저히 12명의 (월성원전 사건 연루) 직원에 대한 신상을 알 수 없는데도 국민의힘 고발장에는 신원이 나온다"며 "사전에 감사원 자료가 국민의힘에 유출된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과 감사원과 국민의힘이 공모해서 고발장 작성하고, 실행하고,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윤석열 측근 이두봉, 이상현이 있었던 곳을 통해 고발사주가 이뤄진 거 아닌가하는 의혹이 있다"며 "여기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박 장관은 "하나하나를 다 확인해드리긴 어렵지만 제가 지금까지 의지를 갖고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 진상조사를 해왔고 대검도 김오수 총장께서 이 부분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조사를 할 것으로 안다"며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현재까지 제 판단은 대전지검을 딱 찍어서 즉시 수사를 시키려는 인위적 행위가 있었다고 저는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