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격돌' 정무위, 금융위 국감 일반증인 '0명'…"협상 계속"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재옥 정무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회에 상정된 법안을 통과 시키고 있다. 2021.9.29/뉴스1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일반 증인을 한 명도 부르지 못하게 됐다.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가 대치한 끝에 증인 출석 요구 안건을 의결하지 못하면서다.

30일 국회에 따르면 정무위는 10월21일 금융분야 종합국감에서 일반 증인들을 부르는 방향으로 협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정무위 관계자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지만 종합국감 때 증인을 부를 수 있도록 협상을 계속한다"고 밝혔다.

10월6일 예정된 금융위 국감은 일반 증인 없이 진행된다. 국감 7일 전까지 출석을 통보해야 하지만 전날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안건을 처리하지 못했다.

'대장동 의혹'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가 팽팽히 맞섰다. 야당은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만이라도 부르자고 주장했지만 여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증인을 불러봐야 제대로 답변을 들을 수도 없어 '정쟁용'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반면 야당은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에 증인을 단 한 명도 수용하지 않겠다는 행태는 진실 규명을 위한 국회의 역할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다음 달 21일 종합국감까지는 시간이 남은 만큼 증인 협상은 계속 이어진다. 대장동 관련 증인을 일부라도 불러 종합국감을 진행할지 아니면 대장동과 무관한 일반 증인, 즉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등 여야가 잠정 합의한 증인들만 대상으로 출석 요구를 할지는 향후 각 당 원내 지도부의 판단에 달렸다.

현재로서는 더불어민주당은 모든 상임위에서 대장동 관련 증인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은 종합국감 때라도 관계자들을 증인대에 세우겠다는 목표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

정무위 관계자는 "정무위뿐만 아니라 행안위와 국토위 등 대장동 사업 논란과 연관된 주요 상임위에서 진행되는 증인 협상 결과에 따라 원내 지도부가 판단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