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집현전' 법적 근거 마련… 제정안 본회의 통과

[the300]


국가지식정보 통합 플랫폼(디지털 집현전) 구축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국회는 21일 오전 열린 본회의에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국가지식정보 연계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재석 226명 중 찬성 218명, 반대 4명, 기권 4명으로 의결했다.

국가지식정보연계법은 개별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논문, 도서, 영상 등 국가지식정보를 통합 검색 및 활용할 수 있는 온라인 국가지식정보 플랫폼 '디지털집현전' 구축을 위해 마련했다. 디지털 집현전은 문재인 정부의 '한국판 뉴딜'의 10대 입법과제 중 하나다.

해당 법안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3년마다 국가지식정보 연계 및 활용 촉진 기본계획 수립과 시행 의무를 부여한다. 과기부 장관이 국가기관장들과 협의해 통합 플랫폼 연계 대상이 되는 국가지식정보를 지정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국가지식정보 이용 활성화를 위해 민간 사업자 또는 단체를 통해 국가지식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았다.

국가지식정보연계법에 따라 디지털집현전이 구축되면 다양한 국가지식정보를 한 곳에서 자유롭게 열람 및 활용할 수 있다. 과학기술, 교육학술, 문화 등 지식정보와 교육 콘텐츠를 모두 검색할 수 있다. 향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반 이용자 패턴 분석을 통해 개인 수요에 적합한 맞춤형 지식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