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중저가폰 쿼터제 도입, 신중하게 생각해야"

[the300]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뉴스1.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중저가 단말기 쿼터제 도입에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17일 국회 과기부 전체회의에서 "제조사들이 중저가 단말기를 판매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저가 단말기 쿼터제에 제조사의 중저가 폰 생산량 또는 비중을 의무화하겠단 구상이다.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세계적 추세는 단말기 가격의 양극화인데 우리나라에서만 삼성전자·애플·LG전자 제품 점유율이 97%에 달한다"며 중저가 단말기 쿼터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한 답변이다.

양 의원은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자급제 폰 구매를 확대해야 한다는 촉구도 내놨다. 최 장관은 "자급제 폰을 좀 더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활성화가 된다면 여러 해외 폰들도 들어올 수 있을 것 같고, 저가 폰도 많이 생길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에 대한 대비책에는 "LG전자에서도 공식적으로 사업 철수를 공식화하진 않았다"면서도 "앞으로 진행될지 등 시장동향을 보고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을 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