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산자위원들 "北 원전 의혹, '국조·특검' 진행해야"

[the300]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정부의 북한 원전 건설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를 통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산자위원들은 3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고, 사실관계를 낱낱이 밝혀라"며 "검찰도 국가수호 차원에서 사건의 실체에 대해 당당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산업부 삭제 파일에서 북한 원전 관련 문서들이 발견된 것을 두고선 "정권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국민을 속이고, 평화를 구걸해가며 북한과 원전 거래를 하려 했다면 경천동지할 국정농단 사건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에는 탈원전, 북한엔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점만으로도 문 정권은 국민을 배신하고 북한을 이롭게 하려 한 반국가적 정권으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청와대가 '이적 행위' 가능성을 언급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선 것도 비판했다. 산자위원들은 "청와대와 여당은 말만 앞세워 야당 대표와 국민을 겁박하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자신들이 당당하다면 법적 대응을 논하기 앞서 국정조사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은 궤변을 멈추고 국민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공소장에 나타난 자료에 따르면,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과 원전전문가들에 대해 무차별적 사찰을 자행해 왔다"라며 "국민의힘은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특검을 강력히 추진하여 그 진상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