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법사위 들어오면 사과? 공수처법 처리 들러리 속셈"

[the300]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일 "여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악안',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 기능을 경찰로 떠넘기는 국정원법 등을 맘대로 상정해 처리하기 위한 장에 제1야당을 들러리 세우겠다는 속셈을 감추려들지도 않는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 의원들이 법사위 전체회의에 들어오면 야당 의원들이 요구해온 사과를 하겠다고 밝힌 윤호중 법사위원장(민주당)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주부터 윤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의원들은 윤 위원장의 야당 간사 교체 요구, 언론 모독, 보좌진 폄훼 등을 근거로 국회에 윤 위원장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상임위를 보이콧하고 있다.

위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윤 위원장은 오늘 여당 간사를 통해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이 오후 2시 전체회의에 들어오면 '포괄적 유감'을 표시하겠다고 알려왔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유감 표명을 운운하는 것은 번짓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며 "순서도 잘못됐다. 잘못한 쪽이 공식 사과를 하면 그 내용, 적정성, 수위 등을 살펴 수용할지 여부를 상대가 결정하는 게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사과할 것은 하루라도 빨리 사과하는 것이 낫다"며 "특히 법사위원장은 제1야당 몫으로 배정됐던 것이 국회의 오랜 전통이라는 것을 안다면 더 겸손한 태도로 법사위를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