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월성원전 수사 비판… "정치인 검찰총장, 과잉수사"

[the300]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 착수를 비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권력형 비리가 아닌 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에서 문제"라고 단언했다.

추 장관은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정치인 총장이 정부를 공격하고 흔들기 위해서 편파수사, 과잉수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정치적 수사 남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지금까지 목도된 바에 의해도 청와대 압수수색을 수십 회 하는 것들이 상당히 민주적 시스템을 공격하고 붕괴시키는 것에 다름 아니다"며 "정치적 목적으로 검찰권을 남용하지 않을까 상당히 우려된다. 그렇게 가지 않도록 잘 지휘·감독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지검 형사5부는 이날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