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 "왜?"… 법사위, 秋아들 자료제출 두고 설전

[the300]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국방부, 군사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자료 제출 요구를 두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국민의힘 간사 김도읍 의원 간 반말이 오갔다.

김도읍 의원은 23일 법사위의 군사법원 국감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휴가 자료와 관련해 "야당 의원에겐 안 주고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국방위원장)에겐 서면질의로 제출했다"며 "백혜련 의원(민주당 법사위 간사)이 법사위에서 말한 내용을 자료도 달라고 했는데 안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국방위엔 주고 법사위엔 안 준다고 할 순 있지만, 어떻게 여당에겐 주고 야당에겐 안 준다고 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생각을 왜 한쪽으로만 하냐"고 덧붙였다. 백혜련 의원은 "제가 자료를 제출받은 게 아니라 언론 보도를 보고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윤 위원장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의 기조실장이 참석하지 않아 자료 제출 요구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점도 질타했다. 비서실장은 이날 국감의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인사가 아니다.

윤 위원장은 "서면질의는 국방위에서 한 것이고 그에 대한 답변이다"라며 "답변한 것 가지고 자료를 왜 안 주냐고 하는 건 격이 안 맞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건 국방부에서 답변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과 윤 위원장 간 설전이 벌어졌고, 반말이 오가기도 했다. 김 의원이 "위원장"이라고 부르자, 윤 위원장이 "왜"라고 답했다.

여야 간 공방으로 번지자 윤 위원장은 "국방부 장관은 자료 제출 가능한 것인지 파악해서 가능하면 제출해 달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