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발생에도 자료에는 없음?…환경장관 "수사결과 봐야"

[the300]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환경부 공무원 성추행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사진=뉴스1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3일 소속 기관의 성희롱 관련 자료 제출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해당 사건은 수사 중인 것으로 안다"며 "사과드리고 실제 범죄 성립 여부 등 수사 결과를 가지고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환경부 및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제가 최근 5년간 성희롱 발생 처리 현황에 대해 자료 요구를 했지만 조치 없음으로 나와있는 것은 허위가 아니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임 의원은 "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했는데 해당 사안이 없다고 은폐해도 되는 것이냐"며 "수사 중이니 발생 현안에 대해 몇건이냐고 물어본 것에 대해 현황이 없음이라고 하면 너무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에 조 장관은 "그부분은 저희들이 관리 제대로 못한 것 같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것은 성희롱 사건"이라고 답했다. 

임 의원이 다시 "(해당 사건이) 성폭력이 아닌 것이냐"거듭 묻자 조 장관은 이에 "성차별과 성추행·희롱은 성폭력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범죄 성립 여부는 여전히 수사 결과를 봐야 해서 (제출한 자료에) 발생 없는 것으로 한 것으로 안다. 판단이 잘못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리고 실제 범죄 성립 여부는 여전히 수사하고 있기 때문에 결과를 가지고 처분하겠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