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억 과징금 네이버…국회서 "검색 랭킹 조작 안했다" 반박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윤숙 네이버쇼핑 사장(오른쪽)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의원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의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0.10.8/뉴스1

이윤숙 네이버쇼핑 사장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받은 사실과 관련 “검색 랭킹을 조작하지 않았다”며 “(공정위 처분에)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8일 말했다.

이 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정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공정위 발표 내용을 인정하지 않느냐”는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지난 6일 공정위는 네이버가 검색 알고리즘을 조작해 자사 쇼핑 상품, 동영상 서비스를 경쟁사보다 우선 노출한 사실을 적발했다며 과징금 총 267억원을 부과했다.

이 사장은 “다양한 쇼핑 검색을 위해 검색 품질을 높이기 위해 개선하고 있는데 그 과정이 조작처럼 보였을 수 있다”며 “불법 행위를 하지 않았고 검색 랭킹을 조작하지 않았으며 자사 서비스를 우대한 적도 없다”고 했다.

공정위는 네이버가 자사 오픈마켓(스마트스토어)을 우대하기 위해 검색 알고리즘을 조작했다고 밝혔는데 네이버는 이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사장은 “소상공인에게 좋은 플랫폼을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스마트스토어를 시작했다”며 “스마트스토어나 여러 오픈마켓, 홈쇼핑은 동등한 랭킹 알고리즘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번 공정위 적발 사실과 최근 네이버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결과 오류 등을 거론하며 “네이버의 발표를 어떻게 믿겠냐”고 지적했다. 이 사장은 “(추미애 장관 관련) 오류가 생긴 것은 송구스러우며 앞으로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며 “내부적으로 기준을 만들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다만 이는 실수였고 뉴스 검색 조작은 아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