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에서도…복지 차관 "'코로나' 후유증 상당수 보고"

[the300]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앞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08.19. ppkjm@newsis.com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코로나19(COVID-19)로부터 완치된 젊은 환자 중 상당수가 후유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용호 무소속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알려진 바와 달리 젊은 층에서도 코로나19 후유증이 보고된다는 취지다.

그러면서 김 차관은 젊은층의 후유증에 대한 객관적 근거를 확보하기 위해 임상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좀 더 근거가 쌓이면 객관적으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낫고 나서도 (후유증이) 이러니까 겁이 난다”며 “이같은 점을 국민들에게 알리면 더 경각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