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상위직은 가능한데…" '공무원 임금 삭감' 반대

[the3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제공=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을 위해 공무원 임금을 삭감하자는 주장에 대해 “제약이 있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공무원 인건비를 줄이려면 전체 80%를 차지하는 하위직 보수를 삭감해야 된다”며 “상위직은 가능하다고 보는데 (하위직인) 100만 공무원의 생각이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코로나19(COVID-19) 극복을 위해 장·차관 등 고위공무원은 4개월째 임금 30%를 반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2020년이 몇 개월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공무원 임금 삭감으로 거둬들일 재원도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현재 8월말로 올해 남은 달수가 4개월”이라며 “준비하는데 한달이라고 하면 재원이 많이 나오지 않을 것 같아 이 점도 같이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