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핵, 외교부에만 맡길 일 아냐…통일부가 직접 할수도"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발언하고 있다. 2020.7.23/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북핵문제가 외교부에만 맡길 일이 아니다"라는 의견을 내놨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남북문제 현안 중 가장 중요한 건 결국 북핵 문제"라며 '북핵 문제 해법이 필요하다'는 화두를 제시하자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밝혔다. 

정진석 의원이 이 의원의 구상을 실현하려면 대북제재 문제가 있고, 외교부 장관, NSC(국가안전보장회의)와 충분한 상의가 필요하다고 하자 이 후보자는 "북핵문제와 관련, 남북의 직접 대화 영역으로 정해야 한다는 지적으로 이해했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북핵문제를 북미간 대화영역으로만 두면 안 된다는 지적 같은데, 그동안 남북관계 발전과정의 역사를 보면 2000년대 초반까지 통일부가 관계 진전 과정에서 북핵을 직접 다룬 역사가 있다. 그 부분을 강화하고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걸(북핵문제를) 외교부에만 맡겨서, 예컨대 한반도평화본부장 이런 분이 주도하고 계시는데 그렇게만 맡길 일이 아니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한다"며 "필요하면 통일부가 북핵문제를 직접 얘기해야 한다는 게 정치권의 합의라면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