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피해 호소인·피해자 차이 없어"

[the300]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고소인을 두고 '피해호소인', '패해자' 등 용어가 쓰인 것과 관련 "(두 용어가)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두 용어의 차이가 있느냐"는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권 의원은 "박 전 시장 성폭력 고소인을 두고 피해 호소인이라는 용어가 자주 쓰인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심상정 정의당 대표, 서울시 대변인 모두 피해 호소인이라 했다"며 "후보자가 생각하기에 피해 호소인과 피해자의 차이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권 의원은 "그렇다면 왜 (정치인들이) 피해 호소인이라는 용어를 썼느냐"며 "아직 피해가 입증되지 않았다는 측면을 강조하기 위해 피해호소인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아닌가. 어떤 용어를 쓰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김 후보자는 "규정에 따라 피해자라고 인정된다. 규정상 고소한 사람은 피해자로 쓰게 돼 있다"고 했다.

권 의원이 재차 "국가성폭력 처리 규정에서도 피해자라고 쓰게 돼 있다"며 "피해 호소인이라고 하는 것은 2차 가해라고도 볼 수 있는데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제가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이에 권 의원은 "경찰청장이 중립적으로만 하고 아무것도 평가를 하지 않으면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