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죽어도 진실 캐는 '박원순 진상 규명법' 만든다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4/뉴스1

미래통합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국회 청문회를 요구했다.

사건을 검찰로 넘겨 경찰의 수사기밀 누설 등 관련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또 성범죄의 경우 피고소인이 사망해도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일명 '박원순 진상 규명법'을 발의하겠다고도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 부분에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조속히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수본(특별수사본부)을 설치해서 성추행 사건을 명백히 밝힐 뿐 아니라 서울시장 비서실의 은폐 방조 여부, 수사기밀 누설 이런 것들을 철저히 밝히고 책임있는 사람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여가위) 통합당 간사는 "오늘 여가위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청문회 개최를 요청할 것"이라며 "진상규명에 필요한 다른 상임위와 연석 청문회 개최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와 경찰청을 담당하는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등과 함께 청문회 개최를 요청하겠다는 얘기다.

'박원순 진상 규명법'도 이날 바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성범죄에 한해서 피고소인이 사망하면 '공소권 없음'이 되고 (수사가 중단돼) 진실규명이 차단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관련법인 성폭력처벌법 개정안을 오늘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원순 청문회' 개최 요구에 "일단 청문회를 요구하고 거기에서 충분한 진상규명이 안되면 더 나아가 국정조사 이런 것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를 봐 가면서 필요하다면 가까운 시일 내에 (당 차원의) TF(태스크포스) 혹은 특위를 만드는 것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