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조국 수사, 과잉수사 부인 힘들다"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6.29/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검찰 수사에 대해 "과잉수사라든지, 반복수사, 무리한 수사 이런 것이 있었다는 것은 부인하기 힘들다"고 29일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최근에는 검찰조직 감싸기도 아니고 측근 감싸기가 있다"며 "국민들로부터 공정성을 의심받는다"고 질의했다.

추 장관은 "그러한 것들을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는 검찰 수사와 관련해 신천지도 거론됐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신천지 사건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도 적극적인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지시를 했는데, 당시 검찰이 압수수색 신청을 반려하면서 골든타임을 놓쳤다"며 추 장관의 다변을 요구했다.

추 장관은 "압수수색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CCTV가 자동 삭제되는 기간이 돼 버렸고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이렇게 지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는 국민이 피해를 입는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