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문미옥 차관 자녀 문제로 번진 과방위 국감…野 "차관 재직 기관에서 딸 수상"

[the300]문미옥 "수상 맞지만 입시 활용하지 않아…자녀 개인신상 내용"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답변자료를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스1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제1차관의 딸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문 차관이 기획정책실장으로 근무하던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문 차관 딸이 '멘티 장려상'을 수상했다며 이를통해 대학 진학에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문 차관은 "수상한 사실은 맞지만 입시에 활용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2일 문 차관에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2013년 문 차관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기획정책실장을 했다"며 "2013년 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멘티 장려상'을 수상한 고등학생이 명백하게 차관의 딸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차관이 이러한 점을 확인해주고 있지 않은데 본인 딸이라고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만약 이를 대학입시에 활용했다면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와 똑같은 사례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차관은 "온라인 멘토링 사업"이라며 "멘토와 멘티와 자발적 회원으로 가입해 멘티가 신청하는 멘토를 멘토가 승인하는 경우 상호 멘토링 관계를 통해 참여하는 활동에 대해 수상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문 차관은 해당 활동에 딸이 참여했고 수상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다만 저희 딸은 서울대 '지역균형' 전형으로 입학했다"며 "보통 전교 1등 학생을 성적순으로 학교장이 추천하는 제도다. 이런 활동과는 관계가 없다"고 부연했다.

최 의원은 이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재직 당시 멘토링이나 인턴십 사업의 내역과 참여 명단, 고등학생 명단 등을 제출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문 차관은 " 제출하라고 요구한 자료는 제 딸의 개인신상에 관한 내용"이라며 "자연인의 개인정보는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차관은 "제가 공무를 하며 공개해야 하는 자료는 공개하겠다"며 "그러나 제 자녀라고 해서 개인정보를 공개할 의무는 없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