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황교안에 '김학의CD'언급"…황교안 "택도 없는 소리"

[the300]"당시 법사위원장이라 소상히 알고 있다…CD가장 많이 본 건 박지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 이동훈 기자 photoguy@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2013년 초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국회에서 만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행' 의혹 동영상이 담긴 CD를 보여주며 임명을 만류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택도 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19대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장 역임 당시 터진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밝혔어야 했다는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질의에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국회에서 따로 뵙자고 해 말씀드린 적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자는 "(법제사법위원장실에서) 제보받은 동영상 CD를 꺼내보이고,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다. 이 분이 차관 임명되면 문제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며 "야당 법사위원장이지만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따로 말씀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전 차관 수사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는데 그 과정에서 황교안 장관이 검찰총장이나 지방검찰청장 통해서 제대로 수사관리가 안 된거 아닌가"라며 "당시 (황) 장관이 청와대 말을 듣고 비호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되물었다.

박 후보자는 "그렇습니다. 그 당시 법사위원장으로 상황을 누구보다 소상히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오늘은 산자중기위 청문회이므로 이 말씀을 드리면 방향이 다른 거 같아 다음 기회에 이부분을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거듭된 질의에 "당시 그 CD를 법사위에서 좀 봤더니 여성이 보기엔 부적절한 CD여서 처음에 좀 보다가 말았다"며 "그것을 많이 본 분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이 "황교안 전 장관이 해당 CD에 대해 처음 들어보는 듯한 느낌이었느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황 전 장관도) 인지하고 계셨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文정권경제실정백서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첫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3.27. since1999@newsis.com
이에 대해 황 대표는 "그런 CD를 본 적이 없다"며 "(박 의원이 당시) 위원장실에서 나에게 보여줬다는데 위원장실에 그런 자리도 없고 기억도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 의원을 만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법사위가 열리면 내가 위원장실에 들린다"면서도 '김 차관 관련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기억이 안난다"고 했다.

'윗선에 보고했냐'는 물음에는 "기억이 안 나는데 뭘 보고하느냐"며 "(김 전 차관에 대해서는) 검증팀으로부터 문제가 없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