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의원회관에 서울시 사무소…김성태 "제주도는 왜 없나?"

[the300]김성태 의원 "의원회관 내 서울시만 협력관실 제공… 특혜 의획"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 국회사무처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이 한공식 국회사무처 입법차장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8.11.07. jc4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방자치단체 중 서울시만 국회의원회관 내 사무소를 두고 있다는 점을 들어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에게 "국회의원회관 415-2호가 무슨 용도인지 아느냐"고 운을 뗐다.

유 사무총장이 "잘 모르겠다"고 하자 김 원내대표는 "바로 서울특별시 협력관실이다. 다른 지역자치단체에도 국회 내에 사무소나 출장소를 제공하고 있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김수흥 국회사무차장이 "별도로 각각의 방(사무소)은 없다"고 답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서울시에만 제공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업무공간 제공에 대한 비용을 청구하고 있는지 따져물었다.

김 의원은 "서울시를 방문하려면 1층 로비부터 철통경비를 해서 국회의원도 마음대로 못 들어간다"며 "서울시는 박원순 서울시장 공화국이 되어서 대한민국 국회의원도 서울시청사에 마음대로 못가고, 출입문을 봉쇄하는데 국회는 협력관실을 만들어주느냐"고 지적했다.

지난달 18일, 서울시청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가 열리는 와중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하겠다고 서울시청 1층 로비에 진입했다 저지당한 에피소드를 언급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서울시와 국회는 20분이면 오는 거린데, 비행기를 타야하는 제주도는 협력관실을 왜 국회에 주지 않느냐"고 채근했다. 시정해야한다는 김 원내대표 지적에 유 사무총장은 "검토해보겠다"고 짧게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