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4월 국회, 9개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 예정"

[the300] 與 상임위 간사단 회의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 간사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7일 "4월 국회는 민생 경제 살리기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원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 간사단 회의에서 "공무원연금 개혁법안, 9개 경제활성화 법안, 연말정산 보완책을 담은 소득세법, 사회적경제기본법 처리가 예정돼 있다"며 "4월 국회에서 최대한 많은 과제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원내대표는 또 내년부터 천안함 추도식이 제2연평해전 추모행사와 통합되는 것에 대해 "어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또 오늘 국방부 장관에게, 천안함 추도식같이 중요한 현충안보 행사에 대해선 국방부 훈령을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8종을 분석한 결과 천안함 폭침 사건을 담은 교과서가 3개 밖에 없었다고 한다"며 "천안함 사건이 역사 교과서에 정확하게 기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한샘 창업주인 조창걸 명예회장이 주식 4500억원 상당을 연구재단에 출연하기로 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개인적으로 오랫동안 기다리던 소식을 접했다"며 "미래를 생각하는 이런 독립된 싱크탱크를 만든 것은 참으로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