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정의화 "국회 3대 불문율 정립…윤리특위 강화"

[生뉴스]"의원간 상호존중·선임자 존중, 여야 호혜 분위기 정립할 것"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정의화 의원이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14.5.23/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 2일 국회의장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의장 재임 중 국회에 세가지 불문율을 만들고 싶다. 첫째 의원들 간에 상호존중하는 불문율을 정리했으면 싶다. 또 여야간 상호 호혜하는 불문율. 또 하나는 선임자를 존중하는 의회 분위기를 정립하고 싶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2일 국회의장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윤리특위 기능보완 방안에 대해) 구상은 있다"며 "대한민국 국회가 품격높은 국회가 되려고 하면 윤리특위가 효과 있게, 활성화된다고 할까, 엄격하고, 윤리적 문제가 생기면 정치인으로 미래 보장이 어려운 정도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되기 위해선 윤리자문위원단이 국민들이 인정할 수 있는 수준의 분들로 구성되고, 현재는 그분들 의견이 권고사항 수준인 걸로 기억하는데, 상당한 권고 이상의 (구속력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국회의원들도 막말하거나, 상임위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할 경우 제가 별도로 만나거나 연락을 해서 품격 높은 국회를 만드는 것을 좀 도와달라고 할 것"이라며 "어느 한두사람 잘못 때문에 국회 전체가 다 품격을 잃어버리는 일은 없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