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버닝썬 사태' 김상교 "여당인사, 최순실과 엮으려 시도"

[the300]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국감 참고인으로 출석해 증언


 버닝썬 최초제보자 김상교씨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행정안정위원회의 행전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인사혁신처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버닝썬 사태' 최초 제보자인 김상교씨(29)가 국회에서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종합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씨는 올해 3월 여당과 진보시민단체 인사들이 찾아와 "최초 폭행자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최순실씨 조카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이 아니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실명을 밝히는 것을 요구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실명을 언급하면 법적 보호받을 수 있는지 걱정이 된다. 두려운 감이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최초 폭행자가 최순실의 조카 서모씨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씨는 이달 초 언론 인터뷰를 통해 버닝썬 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 여당 관계자의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감장에서도 "더 큰 권력들이 회유 은폐하려는 시도가 느꼈다"며 관련 의혹을 폭로했다.

김씨가 제안받았다는 의혹을 정리하면 버닝썬 사태의 뿌리도 결국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배후인 최순실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결국 문재인 정부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의혹이다.

김씨는 버닝썬 사태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경찰청장보다 힘쎄서 경찰총장이라고 부른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윤 총경은 사건 무마를 대가로 클럽 버닝썬 관계자와 유착 의혹으로 구속됐다.

김씨는 "무소불위 권력의 뒤를 봐주는 게 공권력인가 싶어서 안타까웠다"며 "경찰 이름이 있는 게 슬펐다. 잘 해결되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당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실장과 관련성'을 묻는 질문에는 "직접 만난 적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여당 인사를 통해 '내부고발자 모임'을 알게 됐지만 정치적으로 이용된다고 생각해 거리를 뒀고 이 모임에 "청와대 사람이 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버닝썬 사태' 발단이 된 폭행사건 당사자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행사건에서 경찰 대응을 토대로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사건이 점차 커져 '버닝썬 사태'로 번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