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육아휴직 쓰고나면 사라지는 일자리···박영선 "당면과제"

[the300]박영선 "우수기업 성과 공유 및 기업 지원 늘려 민간 유도”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마지막 종합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1. photothink@newsis.com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육아휴직 다녀온 여성의 경력단절에 대해 "당면과제다.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뒤 복직하면 일자리가 없어진다. 해결책이 있느냐'는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차이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위 의원이 이날 공개한 기업 규모별 육아휴직 이후 고용유지율 통계에 따르면 2018년6월 기준 대기업(87.4%)과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우선지원대상기업(69.5%)의 차이가 17.9%포인트나 차이났다.

위 의원은 "육아휴직의 법적 근거는 고용노동부지만 중소기업의 근무환경은 중요한 문제인 만큼 재직자의 근로환경과 복지 향상시킬 수 잇는 대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박 장관은 “고민을 하고 있다. 실질적으로 중소기업에 강요할 수 없는 문제"라며 "우수기업의 성과를 공유한 기업에 지원을 늘리는 방식으로 민간을 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