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알릴레오 성희롱 논란에…KBS "이르면 내일 법적조치"

[the300]박선숙 의원 "법조 출입 여기자 취재 관련 억측 나올 수 있는 심각한 사안"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KBS 법조 기자 관련 성희롱 문제에 대해선 법리 검토를 했다"며 "빠르면 내일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서 "임원 회의를 진행해 관련 문제를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KBS 소속 기자가 취재 중 신체적 상해를 입었을 경우 KBS가 공식 대응을 하는데 신체적 상해와 성희롱이 차이가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양 사장은 "없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 사건은 개인 문제가 아니라 20년 동안 법조를 출입해 온 여성 기자 전체의 문제"라며 "법조 출입 기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취재하는지에 대해 수많은 세간의 억측과 선입견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양 사장은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는 KBS 법조 기자 성희롱 논란을 야기하는 내용이 방송됐다. 알릴레오 제작진 측은 방송이 끝난 후 문제의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등록한 뒤 사과글을 게시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