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박원순 시장, 서울교통공사 채용 감사원 발표 "오해가 있어"

[the300]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감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와 관련 "기본적으로 감사결과를 존중하지만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인화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감사원에는 재의라고 하는 절차가 있어서 재의해서 감사원에 한번 더 판단을 받아보려고 재의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질의에서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자 중 192명이 재직자 친인척으로 확인됐는데 이들을 일반직으로 채용하기 위해 기간제 채용이 사다리로 사용됐다는 등의 (감사원) 지적은 일리가 있다고 본다"며 "무면허 직원 5명을 무기계약직으로 결국 채용해서 일반국민 기회를 박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4가지 사안에 대해 채용 비리가 없었다고 하는데 분명히 4가지 사안은 위법 내지 부당한 부분이 있다"며 "서울시는 잘못된 점을 시인하고 이를 고치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감사원의 지적 사항 4가지는 △무기계약직의 일반직 전환정책 시행방안 수립 부적정 및 일반직 전환 업무 부당 처리 △7급보의 7급 승진시험 추가실시 합의 및 시험 관리 부적정 △승강장 안전문 유지보수 등 용역의 직고용 전환 업무 부당 처리 △특수차 운전 분야 채용업무 부당 처리 등이다.

박 시장은 이에 "감사과정에서 일부 저희들이 동의할 수 없는 개인적 일탈 피해 있었고, 그건 철저히 엄중조치할 생각"이라면서도 "감사원이 지적한 4가지 지점은 자세히 들여보면 저희 주장이 더 일리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일례로 "특수차 운전 분야에서 부당채용이 있었다고 지적했는데 철도차량 운전업무라는 부분에는 운전원뿐만 아니라 운전원 보조하는 사람도 포함됐다"며 "당연히 면허가 없어도 얼마든지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