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건설물량 위축 부작용도 있어"

[the300]"정부, 부동산 투기 과열에는 엄정한 입장…용납하지 않겠다"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 하고 있다. 2019.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정책과 관련, "도입 효과도 있겠지만 부작용도 있지 않을까 싶다"며 "경기가 어려울 때 건설물량이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분양가 상한제가 중요한 수단이 될 수 있겠지만 다른 문제도 같이 고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분양가 상한제는 10월 말 정도가 돼야 작동된다"며 "어떤 대상에 언제 적용할 것인지, 시행령을 어떻게 개정할 것인지 등에 대해 정부 관계부처가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부동산 투기 과열에는 엄정한 입장"이라며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