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野 "조국 관련 증인 출석 불투명, 권력 믿고 불출석 의심"

[the300]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증인 불출석한다면 국감 무력화 시도로 간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 전경/사진=홍봉진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2일 개최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에 대한 국정감사(국감)에서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증인인 피앤피플러스 서재성 대표와 조윤성 사업부문 총괄 증인 출석을 강력 요구했다. 

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은 이날 주질의 시작 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오늘 국감 증인 서 대표와 조 총괄의 출석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통화는 됐지만 (증인이) 주소를 알려주지 않아 공지서 송달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국 일가의 권력형 게이트가 인사청문회와 언론을 통해 드러난 가운데 증인 불출석은 사실상 증거인멸 시도에 가깝다"며 "여야 합의로 채택된 국감 증인이다. 며칠 사이 대통령까지 나서 조국 일가 두둔하고 나서는데 혹시 권력의 비호를 믿고 출석을 거부하는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증인이 불출석한다면 국감 무력화 시도로 간주하고 동행명령을 포함해 증인을 국감에 소환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발언한 박성중·박대출 한국당 의원도 서 대표와 조 총괄의 증인 출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성수 의원은 "버스 공공 와이파이 사업 관련 두 명의 증인이 송달이 안돼 나오는 게 불투명한 모양인데 이와 관련 한국당에서 증인 불출석이 정권의 비호 의혹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증인 채택할 때 특별하게 과기부 국감에 해당 사항이 없는 것 같음에도 불구 한국당에서 강하게 요구해서 수용했던 것"이라며 "정보화진흥원이 15일 국감하는데 온다고 함에도 불구하고 오늘 굳이 하자고 해서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앤피플러스 회사는 서울시와 소송 중에 있다"며 "계약 해지돼서 서울시 상대로 소송하고 있는데 그런 사람을 정권에서 비호해 안 나온다고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