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힘내세요' 여론조작 정황…실검 즉시 폐지해야"

[the300]김성태 "포털 실검 왜곡…'여론호도' 실검 서비스 조속히 폐지"

=김성태(비례) 자유한국당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정국 당시 '조국 힘내세요' 키워드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비정상적 이용행태가 나타났다며 포털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서비스를 즉시 폐지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은 30일 보도자료를 내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이 네이버 검색어 트렌드와 시계열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정상적 이용행태로 볼 수 없는 검색어 입력 패턴과 이를 조장하는 행위가 다수 나타났다는 것이다.

김 의원이 지난달 27일 전후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비교해본 결과 유독 네이버에서만 '조국 힘내세요' 키워드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검색어는 최근 3개월간 단 하루만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국민이 통상적으로 자주 검색하는 '날씨'나 당일 이슈가 된 다른 키워드와 비교해도 발생량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김 의원은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해당 키워드 입력을 독려한 정황이 다수 발견되고 있어 여론 조작행위가 상당히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네이버와 카카오 실시간 검색어는 특정 목적을 가진 일부 세력이 조직적으로 순위를 끌어올려 전체 국민의 여론인 것처럼 왜곡할 수 있는 구조적 맹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태(비례) 자유한국당 의원실 제공
또 김 의원은 일부 이용자가 집단적으로 키워드를 입력하는 방식과는 다른 기술적 실시간 검색어 조작 정황도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이달 9일 수차례(14시 55분~56분, 17시 33분~34분, 18시 10분~11분)에 걸쳐 40대 연령의 실검 순위 중 '문재인 탄핵' 키워드가 단 1분 만에 순위(1위)를 유지한 채 반대 의미인 '문재인 지지'로 바뀌었다. 동시에 줄곧 1위에 있던 '문재인 탄핵' 키워드는 순위 내에서 찾아볼 수도 없게 사라졌다고 했다.

김 의원은 "상식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일인가"라며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 중 특정 키워드만 직접 수정했거나 특정 목적을 가진 자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등을 사용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기 사례 이외에도 포털 실검 조작으로 의심되는 키워드가 상당수 있다"며 "우리나라 국민 중 4분의 3이 네이버로 인터넷 검색을 하고, 이용자의 62%가 포털을 언론이라고 생각할 만큼 네이버의 여론 영향력이 높은 상황에서 어떠한 형태로든 인위적 실검 조작을 통한 여론 호도는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털 사업자인 네이버와 카카오는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에 대해 이용자가 실제 입력한 결과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으며 삭제나 제재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국민의 기대수준과 상식에서 벗어난 매우 안이한 인식을 보이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인위적 여론 왜곡을 방치하는 것을 넘어 암묵적으로 조장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하는 실정 "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대한 왜곡과 조작은 어떠한 방법과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사회적 근간을 흔드는 사실상의 범죄행위"라며 "네이버와 카카오는 여론 호도의 온상으로 전락한 실시간 검색어 순위 서비스를 조속히 폐지하고 대형 포털 사업자로서 공적 책무를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